고객센터
찾아오시는길

HOME > 회원마당 > 자유게시판자유게시판

[김철중 기자의 이런 증상 고발합니다] 코에다 실총(銃)

관리자 | 2012.02.09 16:58 | 조회 2022


성형수술이 갈수록 초간편으로 진화하고 있다. '미스코' 성형술을 두고 하는 말이다. 미스코는 미스코리아의 준말이 아니다. 요즘 뜨는 코 성형 수술 이름이다. 영어로는 'MIS코'다. 최소한으로(Minimal) 살을 건드려(Invasive) 지지체(Scaffold)를 이용해 코를 세운다는 뜻이다.

미스코의 원리는 한 마디로 코에다 '실 총'을 쏘는 것이다. 코끝에 바늘로 구멍을 뚫고 바늘 안에 장착된 특수한 실을 갖다 박는 식이다. 실 길이는 2~3㎝다. 이 실은 표면이 까칠까칠하게 제작됐다. 여러 개의 실이 바늘을 통해 콧등과 코끝에 들어가면 살 안에서 서로 엉겨 붙으면서 지지체가 형성된다. 몸 안에서 실타래가 엉켜 하나의 구조물을 형성한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나서 약 10초 정도 손으로 원하는 모양새로 주물럭거리고 나면 그 상태로 콧등과 코끝이 선 채로 굳는다. 시술은 5~15분 걸린다. 몇 분 안에 코에 주사 몇대 맞고 코끝이 마술처럼 서버리는 셈이다.

칼을 대지 않았기 때문에 코가 붓지도 않는다. 바늘 자국만 남는다. 그 자국은 하루면 싹 없어진다. 피검사 받은 주삿바늘 흔적이 금세 없어지듯 말이다. 수술 후 화장하면 그것도 감춰진다.





이 실의 원재료는 몸의 내부 장기나 속살을 꿰매는 데 쓰이는 봉합사다. 6개월이면 자연스레 흡수된다. 하지만 그 자리에 굳은살이 생겨 본래 모양의 30% 정도는 남는다. '첫 작품'이 맘에 들면 녹지 않는 실로 다시 하면 된다.

미스코를 개발한 사람은 손재주 좋은 한국인이다. 성형외과 전문의 이희영이다. 그는 의료계의 발명왕으로 통한다. 발명 특허가 150여가지 된다. 미스코는 그중 하나다. 그는 현재 성형외과 의사들에게 이 시술을 전파하고 있다.

미스코 수술 주요 대상자가 재밌다. 바빠서 코 성형을 받을 시간이 없는 직장 여성이다. 웨딩 사진이나 졸업 앨범 촬영을 앞둔 여성도 해당된다. 급하게 코를 세워야 할 피치 못할 사정(?)이 있는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코끝을 앞으로 길게 빼서 고정하는 효과가 좋기 때문에 '뻥 코' '들창코'로 불리는 것을 정말 싫어하는 사람들도 대상이다. 콧방울에도 실을 넣어 두툼하게 하니 콧구멍이 크게 보이는 사람들도 해볼 만하다.

미스코의 단점도 있다. 원재료가 실이다 보니, 실리콘처럼 볼륨을 키울 수는 없다. 수술 직후 코를 잘못 누르면 모양이 뒤틀릴 수 있다. 수술 후 일주일 정도는 웃을 때나 말할 때 인중이 당겨지는 느낌을 받는다. '6개월용 코'에 100만~150만원을 투자해야 하는 것도 부담이다.

예전에 넥타이 안에 철사를 심어 넣고 넥타이가 바람에 휘날리듯 허공에 떠 있게 한 디자인 작품을 본 적이 있다. 이제 코에 실을 심어 넣어 코끝이 하늘을 향하게 하고 있으니, 성형수술이 맨살 디자인의 세계로 넘어간 느낌이다.


출처 :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29/2010092901413.html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제4회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추계학술대회 사진 관리자 3046 2013.10.24
공지
2013 제3회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춘계심포지엄 사진 관리자 3682 2013.05.22
25 질문게시판 답글 미병원 202 2020.07.20
24 코로나 때문에 걱정이네요.. 이지성 199 2020.06.30
23 줄기세포, 그것이 알고싶다. ; cell banking 1기 - 1. 배.. 이희영 455 2019.08.25
22 이제 추계? 준비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이희영 346 2019.07.09
21 저도 그렇네요 ㅠㅠ 김인석 489 2019.04.07
20 보톡스 작용 기전의 이해에 대한 난해함. 이희영 465 2019.03.16
19 제가 공지사항 글쓰기에 접근이 안됩니다 이희영 351 2019.03.16
18 확회 등록 좀 재촉해 주세요 pslhy 528 2018.10.05
17 우리 학회가 2008년에 시작되었습니다. 이희영 494 2018.10.02
16 병원내 줄기세포 배양 치료는 불법이 아닙니다 이희영 709 2018.10.02
15 회원 공지; 공개 토론 및 상담란 신설예정입니다 미래 533 2018.09.29
14 <전액지원> 줄기세포치료학회 회원분들께 심리상담사, 미술심리상.. 사회교육중앙회 1443 2016.10.10
13 국내출시 줄기세포 화장품 사례 관리자 3739 2012.06.27
12 [학회] 자유게시판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관리자 1757 2012.02.09
>> [김철중 기자의 이런 증상 고발합니다] 코에다 실총(銃) 관리자 2023 2012.02.09
10 '미스코성형' 코끝교정도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관리자 2091 2012.02.09
9 줄기세포로 병을 치료하는 세상 관리자 3010 2012.02.09
8 위험부담이 적은 "줄기세포지방이식" 관리자 2551 2012.02.09
7 교황청 성체줄기세포 연구지원 관리자 2080 2012.02.09
6 바티칸, 성체 줄기 세포 컨퍼런스 주재... USA TODAY 관리자 1807 2012.02.09